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2차 유행 대비' 1조888억 투입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4:09:40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1조888억 원을 투입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1조888억원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백신 개발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이번 추경에서 주목되는 부분은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224억원), 의료인력 등 지원(120억원), 감염병 역학조사 통합정보시스템 구축(2억원) 등 346억 원이 증액됐다는 것이다.

세부적으로 62-64세 대상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접종을 위해 224억원이 추가됐고, 코로나19 대응 의료인력 지원에 120억원이 배정됐다. 감염병 역학조사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예산도 2억원 늘었다.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추경인 만큼 복지부는 약 1조 원의 예산 중 대부분인 8400억원을 방역과 치료제 개발 등 감염병 대응이 투입한다. 코로나19의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레벨 D 보호복 772만 개와 마스크 200만 개, 인공호흡기 300대, 에크모(ECMO) 100대 등 방역 물품을 비축하는 데 29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 현장에서 진료를 신속하게 볼 수 있도록 전국 67개 보건소에서 음압 선별진료소를 신축하는데 102억 원을 배정했다.

감염에 취약한 14~-18세 청소년과 62세-64세 등 총 455만 명에 대한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위해 489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올 가을·겨울철 인플루엔자 유행이 코로나19 사태와 겹치게 될 때 의료체계에 가중되는 부담을 줄이려는 조치다.

1404억 원을 들여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등 연구 인프라를 확충키로 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에 대한 융자를 지원하는 데는 4000억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5G네트워크, 모니터링 장비 등 ICT(정보통신기술)가 적용된 '스마트병원' 3곳을 구축하는데 60억원을 배정하기도 했다. 복지부는 비대면 인프라를 구축한 스마트병원이 병원 내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면서도 효율적인 진료가 가능한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호흡기 환자를 위한 전담클리닉 500곳을 설치하는 데도 500억원을 반영했다. 동네의원과 보건소의 ICT기기 활동에도 44억원을 지원한다.

보건소와 병원급 의료기관의 방역 등을 위한 일자리 지원을 위해 총 583억원을 제공한다.

이번 추경에 따라 올해 복지부의 총지출은 86조1650억원에서 87조1461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