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임박?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3:37:0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코로나19 확산세가 전국단위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전환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는 7월 들어 일일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50명 이상, 그중 이틀은 6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까지 13%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7월 4일까지 2주간 1일 평균 확진환자 수는 46.9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전·충청,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 비수도권 지역의 1일 평균 환자 수는 기존 3.4명에서 최근 2주간 11.7명으로 급증했다.

전파 양상 또한 달라졌다. 대규모 다중이용시설보다는, 친목, 종교시설 등의 소모임을 통해 작은 집단감염을 여럿 형성하며 감염 전파가 이루어지고 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의 비율은 기존 9.9%에서 10.7%로 상승했다. 속칭 '깜깜이 환자 비율'은 1단계 기준점(5%)을 일찌감치 넘어 최고 13%까지 치솟았다. 방역망 내 환자 관리 비율도 80% 미만으로 나타났다.

이중 해외유입을 제외한 순수 지역감염이 급증, 지난 3일에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의 기준점(50명 미만)을 넘었다. '감염경로 조사중'으로 분류된 환자는 총 87명으로 7.6명 중 1명은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방역당국도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회적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확산조짐이 수도권 외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빠르게 확산된 것에 대해 방역 당국은 최근 "거리두기 1단계에서 위험도가 가장 높은 상황"이라며 위기국면임을 인정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해당하는 지표는 △일일 신규확진 50명 미만(지역사회 확진 중심) △'깜깜이 감염'(감염경로 불명) 비중 5% 미만 △방역망 내 관리 비율 80% 이상 △관리 중인 집단 발생 감소 등 4가지로 요약된다.

이 중 5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는 일일 확진자 규모를 제외한 세 가지 조항은 이미 2단계 수준에 해당된다.

특히 예전에 비해 전파속도가 2-3일 빨라졌고 일부에서는 코로나19 변종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소문이 겹치면서 위기감은 더욱 높아진 상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지난 4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경증이나 무증상 시기에도 전염력이 높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교활한 특성 때문에 감염 규모를 줄이는 길은 오로지 거리두기밖에 없다"면서 "남은 선택지는 거리두기 수준을 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그동안 지역별 상황을 살펴가며 '핀셋 조치'에 무게중심을 뒀던 코로나19 대응체제를 전국 단위로 넓혀야 한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으로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전환이 사급하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8일 방역체계 명칭을 '사회적 거리두기'로 통일하고 3단계로 조치를 세분화했다.

현재 시행하고 있는 생활 속 거리두기는 1단계에 해당한다. 2단계는 통상적 의료체계로 감당 가능한 수준 이상으로 환자가 발생할 경우에 시행되며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이 모이는 모임은 사적인 행사라도 금지하는 행정명령이 시행된다. 3단계는 지역사회에서 다수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대규모 유행이 시작되는 상황에서 시행되며 급격한 유행을 차단하고 방역망의 통제력을 회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때는 10인 이상의 모임은 전면 금지하는 행정명령이 내려진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