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산시보건소, 코로나19 예방 소독시설 '클린존' 안내판 배부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2:58:03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아산]아산시보건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일상생활 자가소독을 실시하는 기관, 업소 등 837개소를 대상으로 클린존 안내판을 제작해 배부한다고 5일 밝혔다.

자가소독시설임을 알리는 클린존 안내판은 △소독 책임자 △소독주기 △사용약품 등을 표기한 안내판이다. 기관이나 업소 등이 기준에 맞게 소독실시 후 클린존을 출입구에 부착하면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소독제는 정부승인 허가받은 제품 중 WHO, ECDC 등에 효과가 있다고 권고한 차아염소산나트륨, 에탄올 등 유효성분이 들어있는 소독제를 사용하고 반드시 용도와 농도를 확인 후 알맞게 사용해야 한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평소보다 소독제를 더 많이 더 자주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체 환경에 노출되는 양이 많아지면 해로울 수 있으니 소독이 필요한 곳에 필요한 만큼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