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와 겹칠라…." 정부, 여름철 감염병 대응 총력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2:14:48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정부가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전체 급식시설의 위생 관리 사항을 집중 점검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여름철 수인성 감염병·식중독 등이 국민건강에 또 다른 위험 요인이 되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3일 여름철 감염병 대응 관련 관계기관 점검회의를 열고 감염병 예방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발생한 장출형성대장균감염증 어린이 집단발병 등 감염병 상황을 점검했다. 지난 2일 기준 해당 유치원에서 장출혈대장균 확진 판정을 받은 어린이는 60명이다.

이에 정부는 7월 한 달간 전국 4만 3000여 곳의 유치원·어린이집 전체 급식시설을 대상으로 개인 위생·식재료 관리, 시설·설비 관리 등을 중점 점검해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키로 했다.

급식인원 50인 이상 어린이집 1만 2000여 곳·유치원 4000여 곳은 식품의약처, 50인 미만 어린이집 2만 3000여 곳은 복지부, 50인 미만 유치원 4000여 곳은 교육부에서 점검한다.

또한 이달 피서지 주변 음식점과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를 위해 해수욕장·휴양림·워터파크 주변 음식점 1000개소의 위생 상태를 점검하고 고속도로·국도 등 휴게소와 백화점·대형마트 2000여 곳의 조리·판매 음식 유통 상태도 점검한다.

여름철 감염병 관리를 위해 중앙-지방자치단체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운영한다.

A형 간염의 경우 지난해 7월부터 추진중인 '바이러스성 간염종합대책'에 따라 7만 8000여 명의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국가예방접종을 실시하고, 비브리오 패혈증과 같은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해양환경 내 병원성 비브리오균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뎅기열과 같은 해외유입 감염병은 코로나19 특별입국절차와 연계해 환자를 조기발견·관리하고 의료기관에서 환자 진료시 해외여행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전산시스템을 활용한다.

정부는 관계부처간 협력으로 국내 인플루엔자 감시사업을 통한 모니터링 강화를 추진하고, 국내 인체감염사례 발생시 입원·격리 등 1급 감염병에 따른 대응과 환자 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코로나19와 싸우는 동시에 수인성 감염병, 식품을 매개로 한 식중독 등 여름철 건강 위험 요소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안산 유치원과 같은 사례로 국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유치원·어린이집 등 여름철 감염병 취약 지대에 대한 점검을 신속히 마무리하고 24시간 비상 방역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