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민·관추진협의회 공식 출범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2:02:35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괴산군에서 개최되는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을 기원하기 위한 민·관추진협의회(협의회장 이차영 군수)가 지난 3일 공식 출범했다. 사진은 민·관추진협의회 엑스포 국제행사 승인기원 퍼포먼스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에서 개최되는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을 기원하기 위한 민·관추진협의회(협의회장 이차영 군수)가 공식 출범했다.

협의회는 유관기관 및 농업인·여성단체장 등 회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괴산문화예술회관에서 지난 3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2015년 유기농엑스포 하이라이트 영상 시청으로 시작한 이날 행사는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홍보영상 시청 및 추진계획 보고 △국제행사 승인 기원 퍼포먼스 순으로 이어졌다.

민·관추진협의회는 기관단체장, 농업인단체장, 봉사단체장, 여성단체장 등이 유기적으로 힘을 합쳐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과 홍보, 성공 개최를 위해 마중물 역할을 맡게 된다.

이날 출범식은 당초 엑스포 관계자와 지역인사 등이 모두 모여 대규모 행사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인원을 20%로 줄이는 등 규모를 대폭 축소해 진행됐다.

이차영 협의회장(괴산군수)는 "지난 2015년 유기농엑스포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이후 괴산군 유기농산업은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괴산자연드림파크 1·2단지가 조성되고 ㈜엘마노와 100억원 규모의 친환경유기농식품 생산공장 건립 투자협약도 체결하는 등 유기농식품산업의 거점으로 크게 도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괴산군민이 하나로 뭉쳐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을 기원하고 있다"며 "이달 말 국제행사로 승인되면 7년 만에 다시 열리는 유기농엑스포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준비와 홍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지난 2015년 이후 유기농업군 괴산에서 7년 만에 다시 개최되는 국제행사다.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오는 2022년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17일간 괴산군 유기농엑스포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