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천동초, 교내감염 가능성 높아"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7:48:49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동급생 2명이 감염 된 것과 관련, 방역당국이 구체적 감염경로 파악에 나섰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역학조사 상황으로 보면 1명은 교내 감염 가능성이 높고, 1명은 교외 감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대전 초등학교 감염경로를 묻는 질문에 "하루 동안 역학조사를 한 결과, 일단 가능성은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권 부본부장은 "추가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NGS 검사를 통해서 바이러스의 타입이라든지, 물론 전파가 다른 연결고리를 타고 동일한 장소에서 일어났을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것은 사실이지만, 추가적으로 좀 더 확인을 하고 명확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방역당국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천동초 5학년 학생(대전 115번)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뒤 다음 날 동급생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첫 확진자와 같은 반이고, 나머지 1명은 다른 반이다.

방역당국은 같은 반 학생(대전 120번)은 지난달 22-24일 등교했을 때 첫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했다. 다른 반 학생(대전 121번)은 첫 확진자와 같이 운동하고 서로의 집에 놀러 가는 등 평소 접촉할 기회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천동초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가 진행 중이며, 방대본은 이날 낮까지 학생과 교직원·학원 접촉자 등 300여 명을 검사한 결과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