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수도권보다 지역경제에 직격탄.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7:28:5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균발위, 충청 포함 비수도권 큰 폭 감소…지역 피해복구 뉴딜정책 우선해야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가 수도권보다 충청을 포함한 비수도권 지역 경제에 더 큰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경기침체가 두드러진데다, 실업자 수 증가는 물론 수도권으로의 인구유출 현상도 심화돼 맞춤형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위원장 김사열,이하 균형위)와 산업연구원(원장 장지상)이 공동으로 발간한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 브리프'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이후 비수도권의 생산활동이 수도권에 비해 침체가 두드러진 상황으로 분석됐다.

우선 광공업생산 증가율(전년동월 대비)을 살펴보면 충청권의 경우 올해 1월부터 3월 까지 -2.9%에서 -2.1%를 유지했으나, 본격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발생한 4월 들어 -6.3%로 급감했다. 이 시기 수도권은 -3.9%로 집계됐다. 서비스업 활동지수 증가율은 올해 1/4분기 수도권이 -0.6%로 나타났으나, 충청권은 -2.7%로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수출 증가율 역시 수도권은 -17.9% 수준인 반면, 충청권은 19.7%로 나타났다. 특히 동남권은 -36.7%, 호남권은 -41.4%에 달했다.

고용분야에서도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가 컸다. 올해 5월 실업자수 증가율의 경우 수도권은 9.6%로 한 자릿수에 머물렀지만, 비수도권은 14%를 기록했다. 반면 같은 달 취업자수 증가율은 수도권 -1.2%, 비수도권 -1.7%로 지방에서의 취업이 상대적으로 소폭 저조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코로나 이후 지역경제 불균형은 비수도권의 인구 유출로 이어져 심각성을 더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4월 권역 간 인구 순이동 통계를 살펴보면 충청권에서 1만 2919명이 빠져나가 수도권으로 전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균형위는 이러한 인적 자본의 유출은 지역경제의 순환구조 및 산업구조, 성장경로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력 회복 방안 마련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무엇보다 코로나로 인한 비수도권 지자체의 지원 대책뿐만이 아니라 장기적인 지역산업 활성화를 고려한 지역뉴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김사열 균형위 위원장은 "코로나19는 인구의 분산과 균형발전정책의 필요성을 더 깨닫게 해줬다"며 "코로나로 인해 비수도권의 경제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시도경계를 넘는 초광역 산업경제 기반구축 사업 등 지역뉴딜을 조속히 추진해 지역의 산업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