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철수 "국회 '靑 심부름센터' 전락…국민지갑 털려"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7:04:20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 단독 추경 심사 비판…"독선적 사이다 정치, 독재라는 당뇨 낳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민심을 빙자해 입법부를 '청와대 심부름센터'로 전락시키는 부당한 지시를 당장 중단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에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대통령 하명에 국회와 야당의 존재는 부정됐고 국민의 지갑은 영혼까지 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은 위법의 달콤함과 탈법의 성과에 중독되지 말고, 국정운영의 책임감과 민심의 무서움을 깨닫고 자중할 때"라며 "지금 독재의 길로 달려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이 준 180석은 축구를 핸드볼로 바꿀 수 있는 권리가 아니며, 반칙해서라도 무조건 골을 넣으면 되는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여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임명을 서두르는 것과 관련해선 "야당의 공수처장 추천권을 무력화하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앉히겠다는 노골적인 협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법을 바꿔 야당의 공직 후보자 추천권을 강탈하고 정권에 부역하는 인사를 임명한다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의회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역사에 남을 범죄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국정운영을 두고, 혹자는 사이다처럼 시원하다고 말한다"며 "독선적인 사이다 정치는 결국 독재라는 당뇨병 정치를 낳는다"고 주장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