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계서 단 3점뿐인 고려 나전칠기 일본서 돌아왔다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6:26:11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작년 12월 일본서 구매… 국내 첫 자합 형태 나전합 보유

첨부사진1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 사진=문화재청 제공

온전한 형태로 전 세계에서 단 3점 밖에 없는 고려시대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나전합'을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환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환수한 나전합은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인 모자합(母子盒)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길이 10㎝ 정도에 무게는 50g이다. 아주 작게 오린 나전을 뚜껑과 몸체에 빼곡하게 배치해 국화와 넝쿨무늬를 유려하게 표현했다.

뚜껑 중앙에 있는 큰 꽃무늬와 국화 꽃술에는 고려 나전칠기를 대표하는 특징인 대모복채법(玳瑁伏彩法)이 사용됐고, 뚜껑 테두리는 연주문(連珠文)으로 촘촘히 장식됐다. 대모복채법은 바다거북의 등껍질인 대모를 얇게 갈아 투명하게 만든 판의 안쪽에 안료를 칠해 비쳐 보이게 하는 기법이며, 연주문은 점이나 작은 원을 구슬을 꿰듯 연결해 만든 문양을 말한다.

또한, 금속선으로 넝쿨 줄기를 표현하고 두 줄을 꼬아 기물의 외곽선을 장식하는 등 다양한 문양 요소가 조화롭고 품격 있게 어우러져 있다.

이번에 돌아온 나전합은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일본에 있는 개인 소장자로부터 지난해 12월 구매했다. 일본으로 건너간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고, 오래전부터 일본 내에서 전해져온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고려 나전칠기는 고려 중기 송나라 사신 서긍이 '고려도경'(高麗圖經)에서 '극히 정교하고(極精巧, 극정교)', '솜씨가 세밀하여 가히 귀하다(細密可貴, 세밀가귀)'라는 찬사를 보내는 등 고려청자, 고려불화와 함께 고려의 미의식을 대표하는 최고의 미술공예품으로 손꼽혀 왔다.

이와 함께 고려 나전칠기는 전 세계에 불과 20여 점만이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으며, 대부분은 미국과 일본의 주요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앞서 우리나라는 온전한 형태의 고려 나전칠기 유물을 단 2점만 보유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돌아온 '나전합'이 추가돼 총 3점을 소장하게 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깊다"며 "앞으로도 중요문화재 발굴·환수에 힘쓰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망을 구축해 환수부터 연구·전시 등 활용까지 유기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