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평생학습관 건립으로 평생학습도시 시즌2를 열다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3:34:01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평생학습관 투시도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은 '평생학습관' 신축 공사를 7월 착공한다고 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2013년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후 평생학습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온 군은 평생학습관 건립으로 지역사회 평생학습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지역 내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성해 모든 주민이 다함께 누리는 음성군의 평생학습도시 시즌2를 추진할 계획이다.

평생교육법 제21조에 근거를 둔 평생학습관은 다른 시설과 달리 전액 군비로 추진해야 하는 부담감에 기초자치단체에서 선뜻 추진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조병옥 군수는 민선7기 취임 후 첫 행정안전부 방문 자리에서 평생학습관 건립 국비 지원을 건의하는 등 지속적으로 건립 필요성을 설명해 특별교부세 5억 원을 확보했다.

평생학습관은 음성군 금왕읍 무극리에 위치한 금빛근린공원에 건립된다.

금왕읍 지역은 1960년대부터 금광 개발의 붐을 타고 전국 금 생산의 70% 이상을 담당했던 금 생산의 주산지로, 금빛근린공원도 지역 특색을 반영해 명명됐다.

평생학습관은 특교세 5억원을 포함한 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상3층 규모로 일반 강의실 6개, 실습실 2개, 동아리실 2개, 스튜디오 2개, 대강당 등을 구성할 계획이며, 7월 착공, 2021년 4월 완공, 5월부터 정식 운영을 목표로 한다.

연간 100여개의 평생학습 프로그램과 다양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특히, 스튜디오는 1인 미디어 영상 촬영과 동영상 강의 제작이 가능한 공간으로 구성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합하는 언택트(untact) 강좌를 군민 누구나 자유롭게 제작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음성군은 평생학습도시 지정 후 강동대, 극동대 등 대학 인적자원과 시설을 이용한 직업능력 과정, 어르신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문해교육 추진, 다문화여성 등을 대상으로 한 성인검정고시 사업, 소외계층을 위한 평생학습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지만 평생교육 전용공간이 없어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지 못했다.

이에 군은 평생학습관 건립을 계기로 평생학습 정책의 새로운 전환기를 맞아 음성군 평생학습도시 시즌2를 열 계획이다.

그동안 마을과 읍·면에서 운영된 평생학습강좌들은 마을단위, 읍·면단위, 평생학습관 등 단계별로 체계화해 운영하고 평생학습관의 연간 평생교육과정은 다른 기관에서 운영하는 과정과 중복되지 않는 내용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평생학습관은 모든 세대를 위한 평생교육 전용공간으로 기초 한글교육, 문해교육에서부터 초·중졸 학력인정문해교육, 고졸 검정고시, 학점은행제, 독학학위제 등의 학사학위까지 모든 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군립 종합학교로써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가공인자격증 등을 취득할 수 있는 다양한 실습과정을 개설해 주민들의 직업능력을 향상시키고 5대 신성장 동력산업에 부합하는 인력 양성과정도 기획·운영할 예정이다.

조병옥 군수는 "음성군 평생학습관은 모든 세대를 위한 교육공간으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건립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운영계획도 빈틈없이 준비해 음성군 평생학습도시 시즌2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