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 충북지역공동체 우수사례 발표대회 최우수상 수상 화제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1:41:32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가 최우수상을 받은 충북지역공동체 우수사례발표대회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대표 최마화)가 충북지역공동체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공동체는 대청호아름다운 풍광을 따라 골짜기에 형성된 작은 마을인 옥천 군북면 대정리 증약초등학교 대정분교와 마을주민의 교육과정 협업사례다.

옥천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는 충북도가 개최한 2020년 지역공동체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 수상해 시상금도 300만 원을 받았다.

지난 6월 30일 청주시 농업기술센터서 개최된 이 발표대회에서는 충북도내 11개 시군 14개 팀이 참여해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지역공동체 활동에 대한 우수사례 발표와 공동체 특성을 살린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특히 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는 인구감소로 폐교위기에 놓인 학교를 지키는 증약초등학교와 마을공동체의 교육과정에서 받은 수상이라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향수뜰공동체는 2019년부터 증약초등학교 대정분교와 옥천 군북면 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가 마을돌봄교실을 협력 운영했다.

학생수 감소로 인한 증약초등학교 대정분교 폐교를 막고자 군북면 대정분교 학부모와 지역주민이 모여 2019년 초등학생 8명, 유치원생 4명을 대상으로 마을돌봄공동체를 운영을 시작했다.

더욱이 향수뜰권역은 마을돌봄 운영시 인성교육, 체육, 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해 학생들의 지식, 인성, 공동체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도와주는 등 대정분교 폐교를 막아 농사일과 직장에 다니는 부모들이 맘 편히 아이들을 맡기고 일하고 아이들이 떠나지 않고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됐다.

최미화 대표는 "마을돌봄교실 운영을 통해 아이들은 지역어른들에 대한 거리감이 해소되고 공동체 의식과 정서적 안정이 높아졌다"며 "어른들도 돌봄 교사활동을 통해 아이들과의 자아실현과 아이들에 대한 애정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