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 지역화폐 여민전 7월분 '완판'

2020-07-02기사 편집 2020-07-02 10:35:0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의 실물 카드 모습.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발행하는 지역화폐 여민전 7월분 150억 원이 판매시작 12시간 만에 판매 완료됐다.

시는 그동안 시민의 발행규모 확대 요청과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상권을 활성화 시키기 위해 7월분으로 지난 6월보다 90억 원이 증액된 150억 원을 발행했다.

7월분 여민전 충전자 수는 총 4만 1668명으로, 여민전 카드 발급자 6만 4837명의 64.3%가 여민전을 구매했으며 1인당 평균 구매액은 35만 9000원으로 파악됐다.

시는 국비지원 규모에 따라 여민전 확대 발행을 검토 중으로, 정부추경이 통과되고 행정안전부에서 국비 지원규모가 결정되면 하반기 월별 발행규모·환급률을 시민에게 공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캐시백 혜택은 없지만 공공기관과 기업 등에서 포상금·시상금·각종 행사에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NH농협 여민전 기프트카드를 2일부터 출시한다.

여민전 기프트카드는 5만 원권과 10만 원권이 발행되며, NH농협 세종시청지점과 세종조치원금융센터 창구에서 구매할 수 있다.

여민전 기프트카드 구매 시 구매대금 결제 방식은 현금(또는 계좌이체)과 NH농협카드(채움·비씨)로 결제 가능하다.

한편, 여민전은 지난 3월 3일 출시해 6월까지 300억 원이 판매됐으며, 주된 사용처는 음식점업·종합소매점(슈퍼마켓·편의점 등)·보건 의료(병원 등)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