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일부 등교 중지로 교내감염 막을 수 있겠나

2020-07-01기사 편집 2020-07-01 18:36:13      김시헌 기자 seeki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교육청이 동구지역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에 한해서만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거듭되고 있다. 학교 내 감염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대한 상황인식과 대처가 너무 미온적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산 양상을 감안하면 동구 일부 학교 등교 중지로 충분한지 의문이 따른다. 시교육청이 이런 결정을 내리기까지 방역당국 및 교육부와 어떤 협의를 했는지 알 수 없지만 학생들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점에서 보다 면밀한 검토가 이뤄졌으면 한다.

학생과 학부모 불안감이 고조되는 이유는 처음으로 학생들끼리 전파되는 교내 감염이 발생했다는 점이다. 현재로선 교내 전파가 2명에 그치고 있지만 이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고려하면 추가 감염의 우려도 적지 않다. 게다가 대전은 하나의 생활권이라는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전파속도도 빠를 것으로 예측된다. 때문에 대전시도 동구 전체 학교의 원격수업 전환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성을 시교육청에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시교육청의 입장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일단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정 학교에서 교내 감염이 일어났다고 해서 다른 학교까지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면 교육격차가 벌어질 수 있다. 대입을 앞둔 고3이나 맞벌이 학부모 가정의 돌봄 문제도 도외시할 수 없다. 하지만 항간에서는 시교육청이 원격수업 전환에 미온적인 이유를 놓고 여러 얘기가 떠돈다. 바로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하라는 교육부 지침 때문이 아니냐는 것이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29일 대전 대덕초등학교를 방문했을 때도 이런 교육부의 병행 기조는 재확인됐다. 그래서 며칠 만에 이를 거역하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 모양이다.

최근 코로나19 대처를 놓고 대전시와 시교육청의 의견충돌이 없지 않았다. 기관 간 엇박자가 나는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시민과 학생의 건강을 위협해서는 곤란하다. 이번 교내 감염에 따른 원격수업 전환 여부도 마찬가지다. 교육부 지침에 매몰되기 보다는 대전시와 시교육청이 판단 근거와 기준을 바탕으로 학생과 학부모를 위한 조치를 취하면 된다. 대전시장과 교육감이 머리를 맞대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