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독] 대전시 주도로 설립한 '세계과학도시연합(WTA)'해산되나

2020-07-01기사 편집 2020-07-01 17:55:16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 영향 20년 역사 WTA 뒤안길… 시, 역사성 고려 존치 후 발전안 모색

첨부사진12019 세계과학도시연합 국제행사 개막 [사진=연합뉴스]

대전시가 해외도시와 상호교류를 통한 도시혁신을 내걸어 스스로 주도해 만든 다자간 국제협력기구 '세계과학도시연합'(WTA)의 해산을 포함한 출구찾기에 고심하고 있다.

1998년 창립 이후 22년 만이다. 단체이름 그대로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회원국 과학도시들을 정기적으로 한데 불러 모아 얼굴을 맞대야 하는데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는 '코로나19' 광풍이 가로막고 있어서다. 재난에 버금가는 감염병 창궐로 실질적인 대외활동이 어렵다고 하지만 49개나라 113개 도시·기관회원과 그간 쌓아올린 글로벌 네트워크와 유·무형의 교류협력 성과를 일시에 허물기보다 새로운 발전적 형태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존치론도 공존하고 있다.

WTA는 대전시 민선 초기 시절인 1996년 11월 9개국 20개 도시 대표단이 참가한 '세계과학기술도시 국제심포지엄'에서 조직 결성의 공감대가 이뤄졌고 이듬해 6월 WTA 헌장 발표, 공동선언문 채택으로 1998년 9월 창립에 이르렀다. 당시 회원으로 10개국 23개 도시가 이름을 올렸다. WTA 헌장을 보면 WTA는 과학기술을 지역발전과 연계하고 과학도시 상호교류와 협력을 통해 공동발전을 도모하며 포괄적인 혁신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한다. 과학도시를 지향하는 해외 지방정부를 일반회원, 그에 속한 대학이나 연구소, 기업 등을 기관회원으로 구분했다. 현재 49개국 55개 일반회원 58개 기관회원으로 외연을 넓혔다.

국내는 물론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는 WTA에도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로 작용했다. WTA 주요정책과 사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WTA총회가 오는 10월 21일부터 사흘 동안 스페인 남부 항구도시 말라가(Malaga)에서 열릴 예정이었는데 현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공식 연기 요청이 온 것이다. WTA총회는 2년마다 대륙별 순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며 앞서 2018년엔 WTA 창립 20주년 기념으로 베트남 빈증성에서 11차 총회가 열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일 기준 스페인의 코로나19 환자는 24만 9271명에 달하고 2만 835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감염자 수는 미국, 브라질, 러시아 등에 이어 세계에서 8번째로 많다. 사망률은 11.4%로 한국(2.2%)과 비교해 매우 높은 수치다. 문제는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가늠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심심찮게 회자되는 2차 대유행 가능성이 이를 뒷받침한다. 대전시가 22년 역사의 WTA를 해산하는 등 조직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시작한 배경이다. 시 관계자는 "말라가시 측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WTA총회 연기를 공식 요청해 일단 내년으로 행사 시기를 미뤘지만 현 시점에선 내년 행사마저 개최할 수 있을지 예측하기 힘들다"며 "모든 행사를 비대면·온라인으로 대체하는 추세에서 향후 해외 회원도시들이 대거 참여하는 WTA 정기사업 추진이 불투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까닭에 시 내부적으로 WTA 존폐를 타진해 봐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나온 것"이라며 "여러 방안을 놓고 심도있게 검토 중인 단계로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WTA 존치를 전제로 발전적 방안을 모색하는 게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WTA를 중심으로 세계 과학도시와 쌓은 국제교류 협력 성과와 역사성, 과학도시 대전으로서 WTA의 상징성을 무시할 수 없고 22년 동안 축적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폐기하는 건 투자 대비 기회비용이 더 클 것이란 우려다. 시의 한 관계자는 "국제적인 네트워크와 지방정부간 상호 신뢰관계는 지속적인 노력과 시간을 투자하는 등 공을 들여야 구축 가능한 반면 허물어지는 건 한순간"이라며 "코로나19라는 세계적인 악재에서도 대전시의 해외 네트워크 자산을 잘 보존하고 도시 발전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무게를 둬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