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남부 4군 박덕흠 의원 폐기물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 대표발의

2020-07-01기사 편집 2020-07-01 16:25:3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미래통합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군)은 폐기물처리시설이 특정지역에 편중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폐기물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폐기물 배출자에게 불법폐기물 처리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고 형사처벌까지 명시한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이 지난 5월 27일부터 시행되고 있지만 방치된 폐기물의 신속한 처리와 폐기물 처리시설의 지역별 편중현상은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실제로 전국 1317개 폐기물처리시설 중 21%에 해당되는 279개 시설이 충청도 지역에 편중되어 있어 이에 대한 해결방안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은 폐기물처리시설의 특정지역 편중 설치금지, 방치된 폐기물처리에 대한 국가의무명시, 과태료 상향조정을 통한 관리체계 강화가 주요 골자다.

박덕흠 의원은 “폐기물처리시설이 특정지역에 편중되는 현상은 균형발전과 형평성 차원에서 문제가 있다”며 “폐기물처리시설의 지역별 안분과 폐기물 처리에 대한 국가의무를 강화해 국민안전과 건강이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법안통과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