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군, 미래인재 육성 장학기금 올해 160억 원 돌파

2020-07-01기사 편집 2020-07-01 14:09:37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금산]금산군의 미래인재 육성 장학기금이 150억 원을 돌파했다.

(재)금산사랑장학재단에 따르면 6월말 현재 159억9500만 원으로 이라고 밝혔다.

장학기금 목표액은 200억 원으로 민간후원금은 2018년 2억 원에서 2019년 5억3500만 원으로 출향인사 등이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장학금을 기탁했다.

이 수치는 2013년 이후 최고액이자 16개 시·군 민간후원금 순위는 2위다.

최고 액수를 후원한 기업은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이다.

한국타이어는 2009년 재단 설립이후로 11년 동안 꾸준히 장학기금을 기탁해오고 있다.

군은 2009년에서 2013년까지 5년간 연 10억 원,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연 5억 원, 2019년부터 20억 원을 출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시대 흐름에 맞는 바른 인성과 창의성을 갖춘 지역의 인재를 길러내고자 미래형 인재육성을 군정운영방향으로 많은 예산투자와 교육 사업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illhg3991@daejonilbo.com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