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EU, 韓 그린뉴딜에 중요 파트너 되길"

2020-06-30기사 편집 2020-06-30 17:46:0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EU와의 화상정상회담서 "지구촌 평화·번영·상생 선도 동반자로"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국과 유럽연합(EU)이 현안과 글로벌 도전 과제들에 대한 논의를 통해 미래 지구촌의 평화와 번영, 상생을 선도하는 동반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그린 뉴딜에 있어 중요 파트너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대감도 피력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등과 함께 화상회의 형태로 진행한 정상회담에서다.

이번 정상회담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한·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방향을 위해 추진됐으며, 당초 서울에서의 대면 정상회담을 준비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로 대체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세계는 코로나19를 겪으며 기후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크게 각성했고, 빠르게 다가오는 디지털 시대를 체감했다"며 "기후변화와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가장 중요한 일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럽 '그린 딜' 정책을 통해 글로벌 기후 환경 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EU 신지도부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평화의 위협에 '석탄철강공동체'라는 창의적 노력으로 극복한 유럽의 용기는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에게 깊은 공감을 주고 있다"며 "슈망선언 70주년을 맞은 해에 한-EU 정상회담을 갖게 돼 더욱 뜻 깊다"고 언급했다. 슈망선언은 1950년 슈망 프랑스 외무부장관이 석탄, 철강 산업을 초국가적 기구를 통해 공동관리하자고 선언한 것으로 석탄·철강 생산의 연대를 통한 경제공동체가 현재의 유럽연합의 시발점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에 '슈망선언'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EU는 한국의 가장 큰 투자 파트너이자 제3의 교역 파트너"라며 "한국은 EU와 3대 핵심 협정을 모두 체결한 최초의 국가이고, 한-EU FTA는 경제 협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것에 대해서도 항상 든든하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지난 10년간 함께 이룬 성과를 토대로 더욱 굳건하게 협력할 것이며,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함께 준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