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방역망 내 확진 긍정적이라더니"…감염경로 다양 '시민불안'

2020-06-30기사 편집 2020-06-30 17:30:31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허태정 대전시장 "모든 확진자 감염경로 파악돼 긍정적"…이후 깜깜이 확진자 발생

첨부사진1[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16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경로마저 다양해 지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그동안 다단계업소 관련 확진자들과 연관성이 있는 소규모 집단감염 형태였다면 최근에는 이들과의 연관성을 찾을 수 없는 확진자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확인된 101번까지는 목사 부부와 관련된 확진자를 제외하고 다단계업소 등을 직접 방문했다가 감염됐거나 이들과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이 때까지만 해도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명확하고, 확진자 대부분이 고령층에 국한돼 빠른 시일 내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높았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25일 오전 브리핑에서 "많은 시민들이 왜 대전에서 이렇게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는지 궁금해 하고 대전시의 방역활동에 대한 불만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지난 11일 동안 매일 평균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거의 모두 감염경로가 명확하고, 시 방역망의 범위 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나 허 시장이 이 같은 발언을 한 지 하루 뒤인 26일부터 감염경로를 파악할 수 없는 신규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했고, 고령층에 국한됐던 확진자들의 연령대도 2세부터 30대까지 다양해졌다.

29일에는 113번의 자녀중 2명(114-115번)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단계업소와 교회에 이어 어린이집, 학교·학원 등 보육 및 교육현장에서의 집단감염 가능성도 높아진 상태다.

실제로 114번과 115번의 학교와 학원 접촉자만 159명이 달해 언제든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추가적인 집단감염의 가능성은 열려 있지만 이 학생들의 가족들은 자가격리 대상은 아니다"며 "단, 접촉자 본인 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그에 준해서 결과 나오기 전까지는 자가격리 형태로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도록 고지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조치가 강제성은 없어 이 학생들 중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이어간다면 또 다른 곳에서 추가로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 국장은 "그동안 다단계업소 관련 소규모 집단감염의 경로를 추적하고 차단했다면, 최근 몇몇 확진자는 다른 경로로 발생했기 때문에 또 다른 경로를 추적하고 차단하는 것이 시의 과제"라며 "102, 104, 105, 110, 113번의 감염경로는 조금 더 조사해 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에서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 2명(116-117번)이 추가로 발생했다. 116번(산성동, 50대 여성)은 요양보호사인 65번의 직장동료로, 지난 19일부터 자가격리중이었으며 최종 해제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117번(도안동, 50대 여성)은 26일 충남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가 27일 확진된 110번과 24일 만년동의 한 식당에서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