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조원대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누가 참여하나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8:21:57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9일 사업신청서 접수… 유수의 대기업 대거 참여

첨부사진1대전역세권 개발계획. 사진=한국철도 제공

총사업비 1조 원에 달하는 대형 건설프로젝트이자 대전 동·서지역 균형발전을 상징하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에 국내 유수의 건설대기업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지역에 연고를 둔 한화건설과 계룡건설, HDC현대산업개발과 금성백조 등이 각각 연합체를 구성해 수주전에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 3월 말부터 90일 동안 진행된 사업자 공모에서 50개 넘는 다수의 대기업과 건설사, 금융사가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는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해 2008년 1차 공모 이후 12년 만에 대전역세권 개발 기대감은 부풀대로 부푼 상태다.

사업자 공모를 주관하는 한국철도(코레일)는 향후 사업신청서 평가 등 민감한 절차가 남아있다며 이 같은 공모 결과에 대한 공식 확인을 극도로 꺼리고 있지만 지역 건설사를 포함한 대기업 건설사 중심의 짝짓기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진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 동구 정동·소제동 일원 재정비촉진지구 10만여㎡ 중 대전역 인근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개발하는 것으로 상업·문화·비즈니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시설과 철도, 지하철, 버스가 오가는 복합환승센터 계획이 포함돼 있다. 총사업비는 1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달 28일까지 3개월간 사업자 공모에 이어 이달 29일 하루 실제 사업에 나설 업체를 상대로 사업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종합부동산개발기업을 표방하는 현대산업개발-금성백조-제일건설 컨소시엄, 지난해 서울역 북부역세권 공모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한화건설-계룡건설 컨소시엄 등 2파전 양상으로 압축됐다.

한국철도 측은 "사업신청서를 낸 업체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구체적인 업체명이나 신청업체 수는 밝힐 수 없다"며 공모 결과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업계에서는 천문학적인 자금이 소요되는 사업 규모와 복합개발이라는 점으로 미뤄 대형 건설업체 컨소시엄이 아닌 이상 쉽사리 사업 수주전에 뛰어들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이들 대기업의 공모 참여에 무게가 실리는 배경이다.

대전역세권 개발은 낙후된 원도심 활성화와 동·서 균형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지역 최대 현안사업이다. 2008년 8월부터 2015년 11월, 2018년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친 공모가 모두 무산된 전력이 있다. 장기화하는 국내 경기 부진과 기업을 유인할 만한 사업성 부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국철도는 올해 4차 공모에서 사업부지로 활용하기 어려운 대전역 증축영역 등을 사업범위에서 제외하고 환승센터부지는 사유지 토지비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주거시설 비율은 기존 25% 미만에서 주거건축한계선(46%) 준수를 원칙으로 하되 최대 50% 미만으로 대폭 완화했다. 용적률은 700% 이하에서 1100% 이하로 올려줬다.

지역의 대형 호재인 '혁신도시' 이슈가 대전역세권 개발에 긍정적인 투자 레버리지로 작용했다는 분석은 정설로 받아들여진다. 대전시는 지난 5월 대전역세권지구, 대덕구 연축지구를 혁신도시 입지로 최종 선정했다. 대전역 주변 92만 3000㎡(28만평) 부지를 중소기업·교통·지식산업 관련 클러스터로 조성한다는 게 골자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