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병석 "국민·기업의 절박한 호소 더 외면 못해"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7:48:52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박병석 국회의장은 29일 "국민과 기업의 절박한 호소를 더 외면할 수 없어 오늘 원 구성을 마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여야 원 구성 협상 결렬로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 등을 위한 본회의를 개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로 21대 국회가 시작한 지 한 달이 됐으나 개원식도, 원 구성도 못 해 국민께 참으로 송구스럽다"며 "여야는 어제 원 구성 합의 초안을 마련했으나 야당은 추인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경제 난국, 남북경색 등으로 국가 비상시기"라면서 "노심초사하는 국민들, 생계를 걱정하는 서민들을 국회는 더 외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그 어떤 것도 국민과 국익을 앞설 수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여야가 진정성을 갖고 마음을 열고 원만한 국회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