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새끼 고양이 다리에 청테이프 감아 버린 20대 남성 검거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5:31:56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 24일 대전 동구 쓰레기 무단 투기 금지 구역에서 청테이프로 다리가 둘둘 묶인 채 발견된 새끼 고양이 모습. [사진=연합뉴스]

새끼 고양이 다리에 청테이프를 감아 쓰레기 더미에 버렸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4일 고양이 다리에 테이프를 감아 동물 운반용 가방 안에 넣은 뒤 한 초등학교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생후 3개월 정도 된 고양이는 마침 인근을 지나가던 동물보건사 손에 구조됐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달 중순 고양이를 무료로 분양받아 키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자꾸 발로 할퀴어서 훈육 목적으로 청테이프로 다리를 감았다"며 "놓아둔 장소에 다시 가보니 없어진 상태였다. 죄송하다"고 진술했다.

유기됐던 고양이는 테이프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털과 피부가 손상돼 치료를 받고 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