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군 착한가격업소 소규모 시설개선에 나선다

2020-06-29기사 편집 2020-06-29 11:49:09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이 건전한 소비문화 조성과 지역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를 대상으로 소규모 시설개선을 지원한다.

29일 군에 따르면 착한가격업소 시설개선 지원 사업은 지속적인 물가 상승 속에서도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질 높고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착한가격업소를 지정하고 다양한 혜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4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코로나 19 사태의 장기화로 어려움이 가중된 지역 내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인식 확산과 내실 있는 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소규모 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소규모 시설 개선사업은 다음달 31일까지 지역 20개 착한가격업소에 입식테이블 설치, 주방 개선, 간판 정비 등의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단양군은 음식점, 미용실 등 총 20개소의 착한가격업소를 지정해 운영 중이다.

군 관계자는 "착한가격업소를 포함해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다채로운 시책 개발에 힘쓰겠다"며 "지역 물가안정과 서민경제 활성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