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 세종시 이전론 '솔솔'

2020-06-25기사 편집 2020-06-25 17:21:37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방분권세종회의, 김사열 위원장에 세종 이전 건의…균발위 '세종시 이전 고민'

첨부사진1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환담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지방분권 세종회의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발맞춰 세종시 이전을 저울질 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모티브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세종시 건설과 맥을 같이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충청권 4개 시·도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구성한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간 간담회에서 이 같은 방안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긍정적 의사를 피력했다.

공대위에선 지방분권세종회의 김준식 공동대표는 "국가적 차원에서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반드시 완성되어야 한다"며 "서울과 세종간 정치행정 이원화로 인한 행정의 비효율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수현 대변인은 "혁신도시 시즌2의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관련해 수도권에 남아있는 국책연구기관들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세종시로 이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사열 위원장은 "수도권 인구가 전체의 50%를 초과해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추진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문재인 정부 남은 임기동안 기존의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최대한 추진하고 못다 한 것은 다음 정권에서도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시민사회가 다양하게 참여해달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또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국토연구원의 연구용역이 현재 진행 중이고, 최고 결정권자의 결단이 남아 있지만 정부가 차질 없이 추진할 것으로 믿는다"며 "민간 기업의 지방이전을 촉진·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 과정에 선도적 모범이 필요하고, 세종시 이전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해 사실상 균형발전위의 세종시 이전에 무게를 실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