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북, 대남확성기 철거

2020-06-24기사 편집 2020-06-24 13:32:26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앙군사위 예비회의 주재해 결정…최고조였던 남북 긴장 일단 잦아들듯
대남확성기 10여곳 사흘 만에 도로 철거…대남전단 살포도 보류 가능성

첨부사진1철거된 북한 개풍군 대남 확성기 24일 오전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한 야산 중턱에 설치된 대남 확성기(오른쪽)가 철거돼있다. 왼쪽 사진은 전날 같은 곳에서 관측된 대남 확성기 모습. 2020.6.24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전격 보류했다.

이에 따라 북한군은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일부를 도로 철거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군사행동조치 예고 등으로 최고조로 치솟았던 한반도의 긴장지수도 일단 잦아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정은 위원장은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중앙통신은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 16일 '공개보도'에서 '남북 합의된 비무장화된 지대'의 군부대 진출과 대남전단 살포 협조 문제를 관련 부서들로부터 접수했다며 이에 대한 군사행동계획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의 승인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북한 군은 ▲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 비무장지대 민경초소 진출 ▲ 접경지역 군사훈련 ▲ 대남전단 살포 지원 등의 조처를 예고했다.
[그래픽=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의 보류 지시에 따라 최근 포착됐던 북한의 대남 군사 동향에도 변화가 감지됐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강원도 철원군 평화전망대 인근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10여개를 철거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1일부터 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에 나서 최소 30여곳의 확성기가 재설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이행 차원에서 없앴던 대남확성기를 2년여 만에 재설치하면서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을 통한 비방과 선전 등의 활동이 집중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는데, 돌연 철거가 진행되는 것이다.

북한이 거의 준비를 마쳤다고 소개했던 대남전단 살포도 당분간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군 당국은 보고 있다.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를 이유로 남북 간 통신선 차단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던 북한이 갑자기 숨 고르기에 나선 데는 주민 결속과 대남 경고, 국제사회의 이목 집중 등 목표를 충분히 달성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대남 군사행동에 곧바로 착수했다가는 한국과 미국의 강력한 반발에 부닥치고 대규모 한미연합훈련 재개의 원인을 제공할 수도 있다는 측면에서 득보다 실이 많다고 여겼을 가능성도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