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지역 대표 작물 '홍산마늘' 본격 수확

2020-06-23기사 편집 2020-06-23 10:04:10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농번기를 맞아 홍성의 대표 농작물인 홍산마늘 수확이 한창이다.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의 지역 대표 작물인 토종 홍산마늘이 제철을 맞아 수확이 한창이다.

홍산마늘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국내 최초 전국 재배가 가능한 신품종 마늘로, 고지혈증과 고혈압 완화 등에 효과가 있는 클로로필 성분 함량이 많아 인편 끝에 연한 초록색을 띄고 있다.

홍산마늘은 수량이 한지마늘인 단양종 보다 33%, 난지마늘인 남도종보다 28% 많으며, 6쪽마늘이지만 구비대가 커 7-9쪽까지 인편분화가 발생한다. 당도는 42.5브릭스로 대서마늘(39.2브릭스), 의성마늘(40.1브릭스) 보다 높고 아삭한 식감이 강하며 구우면 맛이 더 좋다.

홍성군은 지난 2017년 시범사업으로 홍산마늘 재배하기 시작해 현재 210여 농가에서 전국 최대 면적인 47㏊를 재배하고 있다.

또한 홍산마늘연구회 등 생산자 조직을 중심으로 공동 브랜드 개발과 홍보 전단지 제작은 물론, 올해 전국 최고품질의 홍산마늘을 목표로 공동건조, 선별, 저장기반 시설을 구축했다.

이성준 홍산마늘연구회장은 "홍산마늘은 수량성이 높고 병에 강하며 특히 수확이 쉽기 때문에 노령화되고 있는 농촌사회에 확대해야 할 품종이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홍성군에서는 국산품종 마늘 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한지형과 난지형 마늘의 단점을 모두 보완 할 수 있는 홍산마늘을 지역 특산품으로 육성하겠다"면서 "홍성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확대해 국내 마늘의 종자주권을 확보해 나아갈 계획이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