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무녀도', 안시국제애니영화제서 콩트르샹 특별상 수상

2020-06-22기사 편집 2020-06-22 08:55:41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연필로명상하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재훈 감독의 '무녀도'가 제44회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 수상했다.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무녀도'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영화제에서 '콩트르샹'(Contrechamp)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콩트르샹'은 좀 더 도전적인 장편을 심사하는 섹션으로, 지난해 신설됐다.

김동리의 동명 단편(1936)을 원작으로 한 '무녀도'는 무당 모화와 독실한 기독교인인 아들 욱이의 대립과 반목을 통해 근대사의 사상적 갈등을 그려낸다.

뮤지컬 형식이 가미된 이번 작품에서 뮤지컬 배우 소냐와 김다현이 무당 모화와 아들 욱이를 연기했다.

'무녀도'는 안재훈 감독의 네 번째 장편이다. 안 감독은 앞서 2011년에도 '소중한 날의 꿈'으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한국예술종합학교 정해지 감독의 '수라'는 졸업작품 부문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세계 4대 애니메이션 영화제 중 하나인 안시애니메이션 영화제는 '애니메이션계의 칸영화제'로 꼽히며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2004년 한국 애니메이션인 '오세암'이 대상을 받은 바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