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춘사영화상 감독상에 '봉오동 전투' 원신연 감독

2020-06-21기사 편집 2020-06-21 11:23:28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주연상은 이병헌·이영애

첨부사진1원신연 영화감독 [쇼박스 제공]

'봉오동 전투'의 원신연 감독이 올해 제25회 춘사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지난 19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춘사영화상 시상식에서 원신연 감독이 최고상인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우주연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 여우주연상은 '나를 찾아줘'의 이영애에게 돌아갔다.

남우조연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이성민, 여우조연상은 '82년생 김지영'의 김미경이 받았고 신인남우상은 '양자물리학'의 박해수, 신인여우상은 '시동'의 최성은이 수상했다.

신인감독상은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각본상은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이 받았다.

춘사영화상은 춘사 나운규 감독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것으로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일반 관객 참석을 제한하며 온라인으로 열렸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