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북한, 개성 연락사무소 전격 폭파…남북관계, 파국 치달아

2020-06-16기사 편집 2020-06-16 18:39:54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북 중앙방송 "격노한 민심 부응해 비참하게 파괴"…김여정 예고 사흘만에 실행
대적사업 본격화…북한 총참모부 "남북 합의로 비무장한 지역에 군 투입"

첨부사진1폭파되는 개성공단 내 남북 연락사무소 16일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가 폭파되고 있다. 2020.6.16 [국방부 제공]

북한이 16일 오후 판문점 선언의 결실인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전격 폭파했다.

북한이 남한을 '적'으로 규정한 뒤 본격적인 행동에 나선 것으로, 남북관계가 파국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중앙TV 등은 폭파 2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5시 "14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들은 "쓰레기들과 이를 묵인한 자들의 죗값을 깨깨(남김없이) 받아내야 한다는 격노한 민심에 부응해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해버린 데 이어 우리측 해당 부문은 개성공업지구에 있던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완전파괴시키는 조치를 실행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년 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에 속전속결로 실행에 옮긴 것이다.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 목격된 개성공단의 연기

개성공단 지역에서 폭음과 연기가 관측된 16일 오후 경기도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 목격된 개성공단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0.6.16 [독자 제공=연합뉴스]


이날 남측에서도 개성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다.

경기 파주시 대성동마을의 한 주민은 "'쾅' 소리에 집이 흔들렸으며, 개성공단 쪽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말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대북전단에 대한 남측 정부의 대응을 문제 삼으며 개성공단 완전 철거, 연락사무소 폐쇄, 9·19 군사합의 파기 등을 거론하면서 대남 압박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은 9일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연락채널 단절, 연락사무소 폐쇄 등의 조처를 했다.

북한은 향후 본격적인 대남 군사도발에 나설 것으로 우려된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공개보도 형태로 발표한 보도에서 "북남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에 군대가 다시 진출하여 전선을 요새화하며 대남 군사적 경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행동 방안을 연구할 데 대한 의견을 접수하였다"고 밝혔다.

북측이 말한 '남북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는 개성과 금강산 일대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북한이 개성공단 철거에 이어 개성에 군 투입의 수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긴급 소집해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군 당국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 감시·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은 정위치하고 부대를 지휘하도록 했다.[연합뉴스]
첨부사진2[그래픽] 북한,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폭파
북한이 1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개성공단 인근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오후 2시 49분쯤 폭음과 연기가 관측된 직후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그래픽=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