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노박래 서천군수 한산모시 홍보 적극 나서

2020-06-16기사 편집 2020-06-16 11:02:47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노박래 서천군수가 한산모시홍보관에서 내방객들에게 한산모시 제품 홍보를 벌이고 있다. 사진=서천군 제공

[서천]노박래 서천군수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시 농가를 돕고,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한산모시 생활화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서천군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관광객 안전을 위해 한산모시문화제를 취소한 가운데, 6월을 한산모시의 달로 지정해 한 달간 △한산모시 제품 30% 할인 판매 △모시옷입기 챌린지 △모시관 공예체험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노 군수는 이에 따라 지난 15일 한산모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한산모시홍보관을 방문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산모시의 우수성을 직접 홍보하며 판매 독려에 나선 것.

서울에서 방문한 한 관광객은 "한산모시문화제가 취소됐지만 30% 할인 행사를 한다는 소식에 모시옷을 한 벌 장만하려고 방문했다"며 "어려운 모시 농가도 돕고, 올여름을 한산모시 옷으로 시원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아 뿌듯하면서 설렌다"고 말했다.

노박래 군수는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축제까지 개최하지 못하며 모시 농가의 어려움이 많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산모시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산모시 제품 30% 할인 판매는 서천군 한산면에 위치한 한산모시관 1층 판매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