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황토마늘 수확 시작

2020-06-15기사 편집 2020-06-15 11:06:00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지역 곳곳에서 단양황토마늘 수확이 시작됐다.

15일 군에 따르면 최근 마늘 수확기를 맞아 지역 곳곳에서 단양황토마늘 수확이 시작되며 오는 21일 전까지 2700t 가량의 마늘이 수확될 전망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16농가가 줄어든 1060농가가 재배에 나섰지만 단양 마늘가격 호조의 영향으로 오히려 면적은 289ha로 17ha가 증가했다.

3월 말까지 기상 호조로 마늘의 초기 생육은 좋았으나 4월부터 이상저온, 흑색썩음균형병 등의 발생으로 군은 전체적인 작황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단양황토마늘은 하지(夏至)를 전후로 수확해 하지마늘로 불리기도 하고 품질과 효능이 일반 마늘보다 월등해 전국적인 명품 마늘로 손꼽힌다.

명품 마늘 산지로 알려진 단양은 일교차가 크고 석회암 지대의 비옥한 황토밭이 많아 마늘을 생육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췄다.

이 때문에 맵고 단단해 저장성이 좋은데다 맛과 향이 좋고 항암과 성인병 등에 효능이 있는 알리신 성분이 일반 마늘보다 다량 함유돼 건강식품으로도 인기가 높다.

다른 일반 마늘보다 30%이상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고소득 농산물로 농가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되며 효녀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군은 단양황토마늘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년 10여 억 원을 투자해 생산기반을 지원하는 등 명품농산물로 육성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 황토마늘은 전통시장이나 대형마트 등에서 여전한 인기를 자랑하는 명품 마늘이지만 타 지역에 비해 생산비가 높아 지난 해 유통에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며 "단양 황토마늘이 전국 최고의 명품 마늘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