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천 이른 무더위에 먹노린재 폭발적 증가 예상

2020-06-14기사 편집 2020-06-14 11:54:52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예찰활동 모습
사진=서천군 제공

[서천]서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상병)는 월동 먹노린재의 본답 이동이 6월 8일부터 시작됨에 따라 피해 예방을 위한 적기 방제지도에 나섰다.

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이달 들어 관내 11개 지점에 유아등을 설치하여 예찰을 실시한 결과, 전년에 비해 먹노린재의 본답 이동시기는 다소 늦었으나 개체 수는 1.5배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먹노린재의 월동 개체 수가 늘어난 상태에서 이른 무더위와 잦은 폭염이 예측되며 개체 수 또한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 농가에서 예찰과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

방제 적기는 월동성충이 이동을 끝내고 산란하기 전인 6월 말-7월 초로, 발견 즉시 적용 살충제인 유수화제를 살포해야 한다.

군은 먹노린재의 확산과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방제지도반과 기동예찰팀을 편성하여 정밀 예찰과 읍·면별 적기 방제지도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조원 식량작물기술팀장은 "특히 친환경단지의 경우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암컷 1마리가 최대 50개 내외의 알을 산란해 연중 피해를 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친환경 농자재를 활용한 방제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