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보건소 제1기 모유수유 클리닉 운영개시

2020-06-04기사 편집 2020-06-04 12:53:1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군보건소 모유수유 클리닉 프로그램운영 모습. 사진=옥천군보건소 제공

[옥천]옥천군보건소는 임산부 및 결혼이민자여성 등을 대상으로 제1기 모유수유 클리닉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4일 군보건소에 따르면 모유수유에 대한 장점 및 방법을 교육함으로써 모유수유에 대한 인식률과 실천율을 높이고 모자 건강증진을 위한 목적으로 클리닉은 진행된다.

특히 세계보건기구는 모유는 영아성장에 필요한 모든 영양소를 공급하고 질병에 대한 면역증강 뿐만아니라 모자간의 정서적 유대를 촉진하고 신생아에게는 질병예방 및 두뇌발달을 돕는 가장 이상적인 영양 공급원이라고 설명한다.

모유수유는 아기의 아 토피성 피부염예방에도 도움이 되며 엄마에게는 산후회복을 돕고 산후 비만과 우울증, 유방암 등의 예방에도 큰 효과가 있다.

이에 생후 6개월까지 아기에게 적극적으로 모유수유를 권장한다.

다음 프로그램은 11일 신생아 돌보기, 훈육법 18일, 모유수유와 건강한 수면습관 25일, 올바른 모유수유와 밥 잘 먹는 아이 강좌이다. 모유수유 클리닉은 국제 모유수유 전문가를 초빙해 무료로 진행된다.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한다. 매회 산전산후체조 및 라마즈 호흡법도 진행될 예정이다.

김홍규 군보건소 건강증진담당 팀장은 “모자건강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모유수유를 활성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코로나 19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수칙에 따라 2m 이상 거리두기, 참가자 체온측정, 자주환기하기 등을 지키며 10명만 참가신청을 받아 운영하고 있다. 추후 코로나 19 추이에 따라 참가자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