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시장직속 홍보담당관 신설…대시민 아닌 시장 홍보 우려

2020-06-03기사 편집 2020-06-03 17:56:26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오는 7월 민선 7기 임기 반환점을 맞아 '홍보담당관'을 신설한다. 대(對) 시민 홍보 기능을 강화한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하지만 허태정 시장 임기 후반부에 접어드는 시점에서 시장 직속으로 4급(서기관) 홍보담당관을 새로 편제하는 것을 두고 2년 후 재선을 노린 선출직 단체장의 '측근 알박기'라는 회의론이 불거지고 있다.

7월 1일자 예정인 대전시의 조직개편안을 보면 시장 직속 홍보담당관이 신설된다. 4급 상당 과장급 공무원이 관할하는 과(課) 단위다. 홍보담당관은 산하에 가칭 홍보총괄, 온라인소통, 도시브랜드 등 3개 팀(팀장 사무관)을 두며 개방형직위가 검토되고 있다. 정규 공무원이 아닌 일반인도 개방형 임기제 공무원으로 영입할 수 있는 문이 열린 것이다.

시 관계자는 "조직개편안을 담은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입법예고를 마치고 시의회에 올라가 있다"며 "의회 통과 후 세부 시행규칙을 정해 홍보담당관을 신설하고 개방형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의 계획대로 홍보담당관이 만들어지면 대언론 기능을 담당하는 대변인실에 이어 또 하나의 시장 직속 홍보 조직이 생기는 꼴이다. 대변인실은 현재 4급 공무원 대변인과 홍보기획팀, 보도지원팀, 메시지팀, 온라인소통팀, 방송콘텐츠팀으로 이뤄져 있다. 이중 소셜미디어를 주로 다루는 온라인소통팀이 홍보담당관으로 이관되고 상징물 관리 등 도시브랜드팀이 추가된다. 시정 홍보조직을 대언론(대변인)과 대시민(홍보담당관)으로 이원화한 구조다.

시는 적극적 시정 홍보를 통한 시민의 시정 참여 유도를 홍보담당관 신설 명분으로 삼고 있지만 일각에선 시장 측근들의 공무원 등용문에 불과할 것이란 비판이 벌써부터 나온다. 2018년 6월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로 입성한 단체장 임기가 2년 남았으므로 후반기 대시민 접점을 늘리고 지휘관 의중을 꿰뚫어 적확한 메시지를 전달, 지지 폭을 넓혀야 하는 지상과제를 수행하려면 '제식구'가 필요할 것이란 합리적인 추론과 결합한다. 앞서 지난 5월 개방형으로 들어온 온라인소통팀장 역시 지방선거 당시 허 시장 캠프에 있던 인사다.

반면교사는 가까이 있다. 충남도는 2011년 미디어 홍보 효율을 높이겠다며 공보관실 소속으로 '미디어센터'를 만들었다. 안희정 전 지사 시절이다. 온라인팀, 콘텐츠팀 등을 둬 시의 홍보담당관과 유사하다. 미디어센터 초기엔 대학교수, 시민단체 등 출신의 다양한 인사가 수혈돼 도정 홍보 수준 높이기에 나섰으나 4급 공보관과 같은 4급 센터장 간 경쟁 과열구도가 만들어져 업무 비효율을 초래하고 센터가 안 전 지사 띄우기에만 치중한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이른바 가신그룹에 의한 조직사유화 논란도 낳았다. 당시 대권잠룡으로 분류된 안 전 지사의 재선과 대선 경선 등 정치 여정에서 나온 역사적 산물이다. 미디어센터는 안 전 지사의 불명예 사퇴 후폭풍으로 2018년 말 폐지되고 소속팀은 공보관실 산하로 원대복귀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