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농식품부, 포스트 코로나 대비 재정지원 확대

2020-06-03기사 편집 2020-06-03 15:46:13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피해를 조기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도록 추가경정예산안에 총 13개 사업·2700여억 원을 편성했다. 이를 위해 감염증 사태로 인해 올해 집행이 어려운 사업은 일부 구조 조정을 통해 추경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3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농산물 외식소비·농촌관광 활성화와 농업인 금융지원과 일자리 확대 등, 농업분야 시설 투자에 중점을 뒀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 분야에 799억 원을 지원한다. 온·오프라인으로 농산물 구매 최대 1만 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20% 할인쿠폰을 제공해 국산 농산물 소비를 확대한다. 주말에 외식업체 5회 이용 시 1만 원 상당 쿠폰을 발행해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고, 배달 등 달라지는 외식소비 행태에 외식업체가 적응할 수 있도록 경영컨설팅도 지원한다.

농촌 체험마을 등 농촌지역 숙박·체험과 특산품 구입 등에 사용 가능한 농촌관광 30% 할인쿠폰을 발행해 농촌지역 경제에 활력을 높이고 항공·해운 운항 차질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농식품 수출업체에게 수출물류비를 추가 지원한다.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한 금융지원책도 마련됐다.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 기금에 정부출연금 1000억 원을 반영하고, 농식품분야 일자리 창출에 85억 원 등도 편성됐다. 동시에 농업종합자금 등 주요 농업정책자금 금리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고, 연내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원금에 대해 1년간 상환을 유예하는 방안도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다.

농업분야에 부족한 노동력을 공급하는 동시에 청년과 도시의 실직자 등에게 농업·농촌에서 일할 기회를 제공한다.

농지원부 일제 정비를 위한 지방자치단체 업무보조 인력지원 기간을 늘리고, 가축매몰지 관리·소멸사업도 확대 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고용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 식품·외식업체에게 청년 인턴쉽을 지원한다.

농촌 기반 시설이 대거 개선 된다.

농촌재생에너지 확산 등 농업분야에 748억 원이, 노후 저수지와 용·배수로 등 재해 위험성이 높은 농업시설 개선 분야에 372억 원이 투입되며 용수관리자동화·수질자동측정망 설치 등에 276억 원이 쓰인다. 농업 기반시설을 활용한 태양광 설치·지원사업도 확대된다.

한편 농식품부는 최근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지속되는 만큼, 방역예산 135억 원을 추가로 편성하고 6억 원을 들여 드론을 활용한 방역을 도입할 예정이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