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60대 자매 흉기에 찔려 사망…남편도 중태

2020-06-03기사 편집 2020-06-03 15:33:48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경찰로고

대전에서 60대 자매가 흉기에 찔려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대전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1시 40분쯤 서구 도마동의 한 아파트에서 A(67)씨와 아내 B(64)씨, 처제 C(62)씨가 흉기에 찔려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빨리 와달라"는 A씨 처제의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잠긴 문을 열고 들어갔다.

이들은 모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내 B씨와 처제 C씨는 숨졌다.

A씨도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위중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외부 침입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 파악을 위해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