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드론 시스템 조기구축으로 '드론 산업' 박차

2020-06-03기사 편집 2020-06-03 14:36:42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무인 원격비행 장치인 드론으로 물건을 배송하는 등 '드론 교통'시대 개막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정부는 대규모 실증 행사를 통해 'K-드론시스템'의 가능성을 검증했다.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에 위치한 드론 전용비행시험장에서 K-드론시스템 실증 행사와 민간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 비행 모니터링과 충돌방지 등 다수 드론의 안전비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향후 다가올 드론 배송·택시 시대의 핵심 인프라다.

드론은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안전운행을 위한 관제업무도 제공받지 않기 때문에, 가시권 밖 비행의 경우 다른 비행체 또는 장애물과의 충돌 예방 등 안전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드론시스템을 활용하면 LTE·5G 등 무선데이터를 기반으로 드론 간격분리, 비행경로 모니터링, 기상·기체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어 여러 대의 드론을 안정적으로 동시 운용 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실증은 국내 최대 규모로서, 농토방제·교통량 조사 등 개별 임무를 맡은 7대의 드론의 안정적인 동시 비행에 성공했다. 특히 드론 주변으로 긴급출동 항공기가 접근하면 항공기의 경로에 방해되지 않도록 임무수행 중인 드론을 이동 또는 착륙시키는 기술도 선보여 시스템의 조기 실용화 가능성도 확인됐다.

국토부는 이번 실증을 계기로 △후속 R&D와의 공백 없는 연계 △국제협력 강화 △사업화를 위한 법·제도 발굴 등 3대 목표를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이밖에 올해 드론에 비행 정보를 제공하는 드론교통관리사업자(USS) 업무의 종류·자격요건 등을 담은 사업자 기준안을 마련하고 내년까지 드론 위치 보고를 위한 통신방식 표준(프로토콜)을 제정한다. 또한 비행장치 신고·비행승인 세부절차, 사업자 간 정보공유 방안 등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이날 드론시스템 실증 이후에는 드론교통관리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기관들이 모여 USS 협의체를 발족했다. 협의체에는 국내통신 3사(KT·SKT·LGU+)와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력,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10개 기관이 참여했다.

국토부는 협의체를 통해 K-드론시스템 개발과 조기 실용화를 다각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으며 드론시스템 R&D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드론교통관리사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사업자들의 실증 분야 참여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실증 현장에 참석한 손명수 국토부 제2차관은 "드론에 대한 교통관리기능이 대폭 확충되는 2022년부터는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는 드론 교통 사업이 본격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