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종배 의원, 앙성·감곡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신규 착수지구 최종 선정

2020-06-03기사 편집 2020-06-03 14:16:19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농림축산식품부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사업에 충북 앙성·감곡지구가 신규 착수지구로 최종 선정됐다.

3일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실에 따르면 지난 해 충북 앙성·감곡지구가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기본조사 대상지구로 선정된 데 이어 이번에 신규착수지구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총 414억원의 국비가 투입돼, 양수장 2개소 및 관로 6조(13.3km)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그동안 충주는 강수량이 전국 평균의 70% 수준에 불과해 항구적 가뭄해소를 위해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사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 의원은 지난달 중순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을 만나 본 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신규 착수지구 선정으로, 수자원 확보, 관개개선, 주민들의 소득 증대 및 영농환경 개선 등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관계부처 장·차관 등을 만나는 등 직접 발로 뛰며, 충주시에 필요한 사업들이 선정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