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행용 가방에 9살 아들 가둔 40대 여성 체포

2020-06-02기사 편집 2020-06-02 18:13:08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경찰로고

훈육을 이유로 여행용 가방에 9살 의붓아들을 가둔 40대 여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2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7분쯤 충남 천안 서북구의 한 주택에서 A(9)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A군 계모 B(43)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군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A군 눈과 손 등에 멍 자국이 있다는 것이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경찰은 계모 B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한 것에 대해 훈육하기 위해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방에 가뒀던 시간에 대해서는 "3시간 가량"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달에도 B씨는 아동학대가 의심되사회복지사의 신고로 B씨는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집 안에는 B씨의 아이 2명이 더 있었고 A군의 친부는 일 때문에 밖에 나와 있던 상태로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