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병석 국회의장호 참모진 인선 윤곽

2020-06-02기사 편집 2020-06-02 17:49:12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차관급 비서실장에 복기왕 전 의원 내정... 1-3급엔 최종길·이용수·김희영·최동식 등 측근 및 지역인재 대거 발탁

21대 전반기 국회 개회가 임박하면서 박병석 국회의장 후보와 함께 입법부를 이끌고 보좌할 참모들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2일 여의도 정가 및 박 의원 측에 따르면 장관급인 사무총장을 제외한 주요 국회직에 대한 인선을 사실상 마무리했다는 것.

차관급인 비서실장에는 복기왕 전 국회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산고와 명지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복 전 의원은 17대 국회의원과 민선 5·6기 충남 아산시장,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1급인 정책실장과 정무수석·대변인, 2-3급인 부대변인과 정무비서관 등에는 지역출신 인사들이 대거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과 동고동락해온 측근과 지역인재 등이 두루 포함됐다는 전언이다. 오랫동안 박 의원을 보좌했으며, 국회부의장 시절 1급인 비서실장을 맡았던 최종길 전 보좌관과 이용수 현 보좌관이 대표적 인사다. 또 기자출신으로 이번 총선 캠프에서 활동한 김희영 전 대전시 미디어센터장도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에서 대전 대덕구 민주당 경선을 치렀던 최동식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 역시 지역인재 발탁차원에서 정무수석실 핵심 참모로 내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은 국회 일정에 따라 유동적이나, 박 의원이 의장으로 추대되는 본회의 전후 임명돼 업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사무총장에는 김영춘 전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민병두·최재성 전 의원도 후보 군으로 거론되는 상황이나, 국회법에 따라 각 교섭단체 대표와의 협의를 거친 뒤 본회의를 통과해야 하는 만큼, 임명 자체가 늦어질 전망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