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중구에만 없는 소방서 신설한다

2020-06-02기사 편집 2020-06-02 17:30:30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민선 7기 후반기 주요과제의 하나로 '중부소방서' 신설에 나선다. 대전 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중구에 소방서가 없어서 소방안전 공백 우려가 제기되는데 따른 것이다. 2일 대전시소방본부에 따르면 2024년 말 완공을 목표로 중부소방서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연면적 5500㎡, 지하 1·지상4층 규모다. 부지매입과 건축비 등 예산 328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소방인력도 충원한다. 중부서는 신규 증원 150여 명을 포함해 260여 명 정원으로 꾸려진다. 조직은 소방행정과와 예방안전과, 119재난대응단 등 2과 1단과 함께 119안전센터, 119구조대, 119구급대를 둔다. 관건은 중부서 신설 부지다. 긴급차량 출동 여건과 지역내 균형 배치, 땅값 등을 고려해야 하다 보니 적정부지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청사라는 특성상 부지가 4000㎡(1200평) 이상은 돼야 하고 긴급출동에 편리한 도로 조건에 땅값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난 연말부터 중구지역내 부지를 보러 다녔는데 아직까지 적당한 곳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안으로는 부지 선정과 기본계획 수립을 마치고 내년부터 부지 매입과 건축공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전지역 소방서는 과거 중부·서부·동부·북부·남부서에서 지난해 1월 각각 동부서(동구 가양동 소재)·둔산서(서구 갈마동)·대덕서(대덕구 법동)·유성서(유성구 도룡동)·서부서(서구 복수동)로 이름이 바뀌었다. 자치구, 경찰서 등 공공기관과 같은 명칭을 써서 시민들의 혼란을 막자는 취지다.

하지만 소방서 명칭 변경으로 중구를 관할하는 중부서가 없다는 사실이 선명하게 드러나면서 중구 소외론은 물론 중구민들이 소방안전의 사각지대에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서구에는 둔산서와 서부서 2개 소방서가 있는 것과 대비되기도 했다. 중구지역 소방안전서비스는 동부서, 둔산서, 서부서가 관할을 나눠 제공하고 있다.

이 같은 여론은 대전시의회의 '중부소방서 설치 촉구 건의안'과 지난 총선에서 황운하 당시 국회의원 후보의 공약 채택으로 이어졌다. 시의회는 건의안을 통해 "대전과 인구가 비슷한 광주도, 충청권에선 충남과 충북, 세종에서도 소방서 미설치 자치구(군)은 없다"며 "25만 중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소방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루빨리 중부소방서를 설치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대전소방 관계자는 "최근 중구지역 소방환경을 보면 인구는 감소하는데 소방활동은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주민들의 소방안전 우려를 불식하고 신속하고 체계적인 소방안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중부서 신설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