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 쿠팡 목천물류센터 급식업체 30대 여성 사망

2020-06-02기사 편집 2020-06-02 15:48:08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천안의 쿠팡 목천물류센터 조리실에서 일하는 30대 여성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2일 소방당국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3시 17분쯤 쿠팡 목천물류센터 조리실에서 A(39·여)씨가 쓰려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119 구급대가 출동했다. A씨는 가슴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19 구급대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을 때 이미 숨진 상태였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사망원인은 미상이지만 유족 등의 확인 결과 코로나19와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쿠팡 관계자는 "A씨는 쿠팡 목천물류센터와 계약한 급식업체 소속"이라며 "목천물류센터는 조리실까지 포함해 매일 방역하며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