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해경, 태안 밀입국 중국인 1명 추가 검거…8명 중 4명 검거

2020-06-01기사 편집 2020-06-01 09:12:19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어젯밤 광주 경찰 지구대 찾아가 자수

첨부사진1소형 보트서 흔적 찾는 해경
지난달 25일 오후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항 태안해경 전용부두에서 해경 관계자들이 전날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한 소형 보트를 감식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소형 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한 중국인 8명 가운데 1명이 해경에 추가로 붙잡혔다.

이로써 검거된 밀입국자는 모두 4명으로 늘었다. 국내에서 이들의 이동을 도운 중국인 3명도 검거됐다.

1일 태안해경 등에 따르면 밀입국 중국인 A(49)씨가 전날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북구 신안동 역전지구대에 찾아가 자수했다.

A씨 신병을 확보한 해경은 밀입국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발열이나 기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중국인 7명과 지난달 20일 오후 8시께 1.5t급 레저용 보트를 타고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를 출발해 이튿날 태안 앞바다에 도착했다.

이어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승합차를 타고 서해안고속도로를 통해 목포로 이동했다.

해경 관계자는 "밀입국자들이 사전에 치밀한 준비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직 잡히지 않은 A씨 일행 4명을 쫓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