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고위험 시설 합동 점검 시행"

2020-05-31기사 편집 2020-05-31 16:33:10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

1일 부터 2주간 전국 주요 건설현장과 제조업 사업장에 대한 정부 합동 점검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2일부터는 전국의 헌팅포차와 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 시설의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방역수칙 준수의무가 부과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정 총리는 "신규확진자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부천 물류센터에서의 감염은 이제 시작이라고 보고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집단감염 사례로 우리 방역망의 취약한 곳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는만큼 밀집되고 밀폐된 장소,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곳들에 대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사각지대를 찾아내서, 감염을 예방하는 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일부터는 전국의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시설의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방역수칙 준수의무가 부과되고, IT기술을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도 1일부터 시범적용을 거쳐 6월 중에 도입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2일부터 2주간 1만5000개의 건설현장과 2만3000개의 제조업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나선다.

콜센터, IT업종, 육가공업 등 취약사업장 1700여 곳에 대해서는 자체점검과 불시점검을 병행하고, 대형물류센터를 포함한 4000여 개의 물류시설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합동점검을 계속할 예정이다.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방역수칙을 소홀히 하기 쉬운 소규모 공사현장이나 함바식당, 인력사무소, 그리고 어르신을 상대로 밀집된 장소에서 물품을 판매하는 속칭 '떴다방'등에 대해 관리를 강화한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