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교통약자 인프라 태부족

2020-05-31기사 편집 2020-05-31 14:44:04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세종 지역에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위한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지역 교통약자들은 이동 편의 증진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1일 시는 장애인 이동권 담보를 위해인 콜택시 '누리콜'과 리프트가 설치된 셔틀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차량의 운행 대수와 횟수 등이 부족해 이용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지난 4월 기준 시에 등록된 장애인 수는 1만 2071명이다. 이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운영 중인 누리콜은 전체 17대로 1만 2000여 명의 장애인을 수용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다. 누리콜의 이용객은 2017년 2만 6227명, 2018년 3만 3508명, 지난해 4만 1037명으로 매해 꾸준히 늘고 있지만 이 기간 차량은 5대 늘어난 게 전부다.

지역 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에서도 장애인 전용 택시를 운영하고 있지만, 차량 대수가 적어 이용자들은 차량 부족을 이유로 예약이 쉽지 않다고 토로한다. 센터 측은 2년 전 차량을 1대 증차한 총 3대의 장애인 전용 택시를 운영 중이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을 위한 '리프트 버스' 역시, 차량이 단 1대 밖에 운행되지 않아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셔틀버스 이용객은 2017년 3015명, 2018년 3508명, 지난해 5689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지만 셔틀버스는 운행 인력 부족을 이유로 운행 횟수를 기존 주 5회에서 4회로 외려 축소했다.

이 같은 상황에 지역 교통약자들은 이동권 보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교통약자 이동을 위한 인프라가 턱 없이 부족하며, 기본적인 교통 체계가 갖춰져 있지 않다는 것이다.

지역 장애인단체 관계자는 "세종 지역의 장애인 택시는 부족하고, 버스 등 대중교통은 노선이 촘촘하지 않아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데 상당히 힘이 든다. 버스나 지하철이 잘 구축돼있는 대전 등 인근 지역과는 달리, 세종은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자체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장애인 등도 쉽게 탈 수 있는 교통 시설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5월 19일 시의회는 지역 장애인생활센터 사무국장·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 등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시의 목표치(45%)대비 낮은 저상버스 보급률(23.8%)와 저조한 시내버스 이용률(8.8%) 등을 근거로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위한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시는 장애인 이동권 향상을 위해 연말까지 차량 증차을 증차할 방침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장애인 택시 수요가 늘어나는 등 교통약자 이동권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예산 상황에 맞게 콜택시 2대 등을 증차할 계획"이라며 "다만 증차 시기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