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확진자 급증 등교수업 연기도 염두에 둬야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8:29:17      김시헌 기자 seeki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울 이태원 클럽과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 발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심상찮다. 이달 초 한자릿수였던 신규 환자는 중순 이후 10~20명대를 유지하다가 27일 40명, 어제 79명으로 급증했다. 당국이 방역망 통제 가능 범위로 정한 50명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달 8일 53명 이후 처음이다. 급기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느슨한 형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음달 14일까지 수도권에 한해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공공다중시설 운영 중단이나 행사 연기는 물론, 유흥시설도 운영을 자제하되 운영 시 방역이 한층 강화된다.

우려스런 부분은 물류센터 집단 감염의 여파가 학교로 번지고 있다는 점이다. 어제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838개에 달하는 초·중·고교와 유치원이 등교수업을 연기했다. 전체 2만902개교의 4%에 이르는 수치다. 전날엔 561개교가 등교수업을 하지 못했다. 공교롭게도 2차 등교가 시작된 27일을 기점으로 신규 환자가 급증하면서 등교수업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서울과 대구에서 각각 고3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도 등교 연기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학생 안전을 볼모로 한 등교수업을 즉각 중지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도 어제 기준 등교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20만 명에 이른다.

그렇지만 정부는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할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현행 의료 체계에서 감당과 통제가 가능하다는 방역당국의 의견을 반영한 조치라고는 한다. 대입이나 학사일정 등 불가피성은 이해하지만 학생은 물론 학부모와 교사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합리적인 판단인지는 의문이 든다.

다음 달 3일에는 초3~4·중2·고1 등교가 예정돼 있고, 8일에는 초5~6과 중1이 등교를 한다. 모든 학생들이 등교를 하더라도 밀집도 조정 등을 위한 격주·격일제, 5부제 등으로 정상적인 수업이 이뤄지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필요하다. 교육부는 등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상황이 악화되면 방역당국과 신속하게 조치를 취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그리 미덥지는 않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안전이다. 전면적인 등교수업 연기 카드도 늘 염두에 두길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