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은, 기준금리 추가인하…"코로나 경제타격 심각"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7:59:46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연 0.75% 기준금리, 0.5%로 0.25%포인트 낮춰
경제 성장률 외환위기 후 첫 '역성장' 전망
시중은행, 변경 금리 적용 이르면 내달 초부터

한국은행이 28일 기준금리를 0.75%에서 0.5%로 0.25%포인트 재차 낮췄다. 이는 역대 최저치로 3월(1.25%→0.75%) 사상 초유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2개월 만에 추가 조치다.

금리 추가 인하 배경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가장 크게 작용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세계경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활동이 제약되면서 크게 위축됐다"며 "국내경제는 소비 부진과 수출 감소, 서비스업 중심 취업자 수 감소 폭이 확대되는 등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다"고 밝혔다.

통화정책 완화 기조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금통위는 결정문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국내경제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한국은행은 올해 국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이 마이너스(-) 성장률 전망을 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의 -1.6%(2009년 성장률 예상) 이후 11년 만이다.

한은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 대폭 낮췄다. 1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4%였다.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지난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 3개월 만에 최저다.

2분기 들어 속출한 암울한 경제 지표가 마이너스 성장률을 예측케 했다. 4월 수출액은 지난 해 같은 달 대비 24.3% 감소한 데 이어 5월 1-20일에도 20.3% 줄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및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농축수산물 가격의 상승폭 축소 등으로 0%대 초반으로 크게 낮아졌다.

세계 경기가 '대공황급' 침체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 타격이 클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금리 인하 체감 효과를 가장 빠르게 느낄 수 있는 시중은행의 여·수신 금리 조정 시기도 관심이다. 은행은 기준금리를 바탕으로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과 경영전략,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수신금리를 결정한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하 때는 은행 간 눈치 보기로 약 4개월이 지나서야 예금금리가 내려갔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으로 보인다.

지역 한 은행 관계자는 "이르면 다음 달 초부터 기준금리 인하 범위 내에서 거치식 예금 금리부터 내리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