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비율 17개 시도 중 13위. 하위권 맴돌아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7:45:3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사회적 경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7개 시도 중 13위...대전교육청은 꼴찌

첨부사진1사진=대전사회적기업협의회 홈페이지

대전시의 지난해 사회적기업 물품 구매비율이 전국 17개 시·도 중 13위를 기록하며 하위권을 맴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교육청도 구매비율이 1%가 채 안 되는 것으로 집계되며 전국 교육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27일 고용노동부가 2019년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사회적기업 제품구매비율을 조사한 결과 7.17%를 기록한 광주시가 가장 높았다. 이어 제주(6.7%), 서울(6.13%), 세종(4.31%) 순으로 집계됐다. 대전은 2.09%로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균(3.25%)을 밑돌았다. 대전의 사회적기업 제품구매비율은 전체 공기업 평균(2.56%)과 준정부기관의 평균(3.48%) 보다도 낮은 수치이다.

그럼에도 대전시의 올해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비율 목표는 지난해와 똑같은 2.09%로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기업은 일자리 창출, 환경보호, 장애인 복지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이다.

정부는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공공기관이 사회적 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하고, 매해 전년도 구매실적과 당해 구매계획을 공개하고 있다.

대전시 5개 자치구 중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실적은 대덕구가 가장 높았다.

대덕구(43위), 중구(72위), 동구(73위)는 각각 8.52%, 6.53%, 6.46%로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평균 구매비율인 6.07%를 상회했다. 서구와 유성구는 각각 4.91%, 4.34%로 104위와 119위를 기록했다.

기초자치단체 중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63.48%의 경기 성남시였다. 다음으로는 경기 화성시(48.62%), 광주 서구(42.25%), 경기 수원시(29.24%), 전북 익산(19.27%) 순이었다. 반대로 가장 낮은 구매율을 보인 기초자치단체는 0.33%를 기록한 전북 장수군이었다.

대전시교육청의 경우 지난해 구매비율은 0.87%로 1%에도 미치지 못하며 전국 17개 광역단체 교육청 중 17위를 기록했다. 충남교육청의 구매비율도 0.94%로 대전에 이어 16위였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비율이 낮게 나온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해당조사 기간보다 늦게 정리된 노인, 장애인 동 복지 바우처 사업과 관련된 실적이 포함되지 않은 영향이 크다"며 "올해 복지 바우처 사업에서의 구매실적이 포함되면 구매율이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시는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독려를 위해 시 관계자, 지역 공공기관, 사회적 기업인 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여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조남형 기자·황의재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