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회 개원 72주년 기념식…문희상 "협치로 코로나 돌파…K의회 열어달라"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7:40:01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국회 개원 72주년 기념식이 열린 28일 문희상 국회의장 등 여야 지도부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사진=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21대 국회는 협치와 국민 통합으로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돌파하는 'K의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72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에서 "'K방역'처럼 우리 국회가 각국 의회에 모범을 제시하는 그날이 오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72주년을 기념하는 대한민국 국회의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19 경제위기 돌파"라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와 입법부가 머리를 맞대고 협치하는 시스템이 작동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의원,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참석했다. 우리나라는 1948년 5월 10일 첫 단독 총선거를 통해 제헌 국회의원을 선출, 같은 해 5월 31일 개원했다. 국회는 이 개원일을 매년 기념하고 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