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름철 방역 강화 대책 추진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5:11:08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정부가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강화 대책을 추진한다. 지난해 ASF가 발생한 양돈 농가는 돼지 재사육이 올 여름 이후에나 가능해질 전망이다.

28일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의 역학조사 중간 결과에 따르면 ASF 바이러스는 지난해 9월 하천·야생조수류 등 매개체를 통해 접경지역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육돼지 대상으로는 농장 출입자와 차량·야생조수류에 의해 바이러스가 유입됐고, 축산차량을 통해 농장간 전파가 이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상대적으로 원거리에서 발생한 화천군 풍산리·연천군 부곡리 등의 감염개체는 수렵활동이나 차량과 사람에 의한 전파 가능성이 있다고 보여진다.

이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농장단위 방역을 강화하고, ASF 확산을 막기 위한 멧돼지 포획과 울타리 설치·보완, 폐사체 수색과 소독 등 위험지역 오염원 제거에 총력을 기울인다.

우선 지난해 ASF 발생으로 살처분한 농가는 가장 여름철 재발생 우려가 큰 만큼 재사육(재입식)이 허용되지 않는다. 여름철이 지나고 사육돼지에서 ASF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 9월부터는 농장 세척·소독·점검 등 재입식과 관련된 사전절차를 진행한다.

지난해 10월 발생한 ASF가 파주·고성 등 접경지역 7개 시·군에서 지속 발생(이날 기준 631건)하고 있으며, 발생 초기보다 바이러스 오염지역이 확대됐고 여름철 사육돼지 ASF 발생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위험도에 따라 멧돼지 발생지점 반경 10㎞ 내 농장은 주 1회, 경기·강원 북부지역 월 1회, 그 외 전국 농장은 7월 말까지 추가 점검한다. 경기·강원 북부지역에서 '축산차량 농장출입 통제조치'를 위반한 농장은 내달 일부 정책자금 지원을 제한한다. 축산차량의 농장 출입 또한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위험지역의 오염원 제거를 위해 폐사체 수색범위와 인력을 확대하고, 위험지역에서 농장까지 이동경로를 집중소독한다. ASF 감염개체가 발견된 지역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폐사체 수색을 발견지역 주변 30㎞까지 확대해 비발생지역인 춘천·가평까지 포함하고, 수색인력을 257명에서 356명까지 늘린다.

동시에 위험지역의 농장에 대한 차단방역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제도 보완도 추진된다. 내달 초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과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에 대한 근거 마련을 위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브리핑을 연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이전과 이후, 양돈농장 차단방역 수준은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역 시설을 신속히 보완하고, 방역 기본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