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일봉산 주민투표 놓고 천안시·시의회 실랑이

2020-05-28기사 편집 2020-05-28 14:57:52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시의회, 시장 제출 일봉산 주민투표 실시 동의안 수정 요구 시사

첨부사진1찬반 갈등을 겪고 일봉산 민간개발특례사업 관련 일봉산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4월 24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일봉산지키기시민대책위 제공

[천안]천안시와 천안시의회가 일봉산 민간개발특례사업의 주민투표 실시를 놓고 이견을 표출하고 있다.

천안시의회는 28일 오전 의원 총회를 갖고 오는 6월 1일 개회하는 제233회 제1차 정례회 안건으로 박상돈 천안시장이 제출한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 추진 결정을 위한 지역제한 주민투표 실시 동의안'에 대해 사전 논의했다. 복수의 의원들에 따르면 의총에서 시의회는 일봉산 일대 6개 동에 국한된 주민투표 실시 범위의 확대를 천안시에 요구키로 했다. 일봉산 뿐만이 아니라 천안지역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대상인 청수공원, 노태공원, 백석공원까지 포함해 주변 주민들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진행하자는 주장이다.

시의회는 이 같은 제안을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난 25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원일몰시한까지 불과 한 달 남짓밖에 남지 않았다"며 "여전히 차이는 좁혀지지 않고 대화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 오랜 고민 끝에 천안시장의 권한으로 주민투표를 발의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과 함께 천안시는 일봉동, 신방동, 쌍용1동, 중앙동, 봉명동, 청룡동 6개 동의 19세 이상 주민등록자 또는 영주권자를 대상으로 일봉산 민간개발 특례사업의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오는 6월 26일 실시하기 위한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주민투표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지방의회 동의시 특정 지역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

천안시 개청 이래 최초의 시장 발의 주민투표 동의안에 대해 시의회가 수정요구를 역제안하며 성사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천안시는 구본영 전 천안시장 재임시 민간기업과 협약을 체결하고 용곡동 일봉산 일대 40만 ㎡ 부지에 30%인 12만㎡에 비공원시설인 아파트 1820세대를 신축하고 나머지 70% 부지에 산책로와 전망대 등을 조성하는 민간공원 개발특례사업에 착수했다. 행정절차는 환경영향평가와 문화재심의를 마치고 실시계획 인가만 남은 상태다. 일부 환경단체와 시민들은 민간공원특례사업의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으며 해당 공원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소유주들은 개인재산의 침해를 받고 있다며 개발을 촉구하고 있어 갈등을 빚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